코로나바이러스 대처 상황

                    주일온오프병행예배를 계속 유지합니다(다른 모임 없음).

                   주일 11시 예배를 10시 30분으로 변경(6월 13일부터)

                   어린이예배도 주일 오전 10시 30분에 드립니다.

         

 

2021 VBS
2021 VBS

Destination Dig

press to zoom
여름성경학교
여름성경학교

2021 VBS

press to zoom
2018년 야외예배
2018년 야외예배

어머니 주일을 맞아 - Warner Park

press to zoom
2021 VBS
2021 VBS

Destination Dig

press to zoom
1/6
 주일예배 보기-> 
  • 주일예배
 새벽예배 보기->
  • 새벽예배
 설교 듣기->
  • Trip Advisor
 9월 첫째 주 교회소식

교회 예배 재개 

6월 첫째 주일부터 대면어린이예배를 다시 재개하며 주일오전예배시간을 10시 30분으로 앞당깁니다.  

*

2021년도 헌화표

교회 본관 입구에 헌화표가 게시되어 있습니다.

​작성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오늘의 양식

9-11월 오늘의 양식이 교회 입구에 있으니

가져 가시기 바랍니다. 

*

오늘의 양식 및 장년성경연구 교재

본관 입구에 교재가 있으니 가져가셔서 영의

양식으로 삼으시기 바랍니다.     

*

1년일독 성경읽기

​신청하신 분들은 매주일 문제지를 잘 가져가시고 다시 제출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본당 카페트

본당 카페트 공사가 마무리 되었습니다.​ 본당 사용에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

감사

화장실 세면대를 기증하고 설치해 주신 김민구

집사님께 감사드립니다.    

*

이번 주 메시지

성도님께 9-15-21

하나님은 험한 광야에서 40년간 이스라엘을 자신의 눈동자같이 지키셨습니다. 뿐만 아니라 이스라엘이 가나안을 정복하도록 먼저 가시며 그곳에서 젖과 꿀을 풍족히 먹게 하셨습니다. 과거에 이스라엘에 그러하셨듯이 오늘날에도 하나님은 그분의 백성인 우리를 안전하게

지키시고 풍성히 먹이실 것입니다. 이렇게 좋으신 하나님을 늘 기억하고 생각하며 감사와 찬양을 드리는 성도님들 되시길 기원합니다. 이번 주일 설교 제목은 ‘하나님의 백성이 감사해야 하는 이유’ (신 32: 9-12)입니다. 폐회찬송은 391(446), “오 놀라운 구세주”입니다.

참석하지 못하시는 분들은 오전 10시 30분에 유튜브 방송(‘Nashville연합침례교회’로 검색)으로 예배드립니다. 

추신 : 9월 26일 주일 설교 제목은 ‘행복한 사람으로 살아가려면’ (신33장26-29)입니다.

폐회찬송은 310(410), “아 하나님의 은혜로”입니다. 

 

목회서신 9-15-21

코비드19 기간이 길어지면서 사람들이 힘들어지니까 말투도 퉁명스러워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말에는 사람의 됨됨이가 서려 있습니다. 무심코 던진 말 한마디에 사람의 품성이 드러납니다. 성품을 뜻하는 품성(品性)의 품(品), 물건 품의 한자를 보면 입구가 세 개입니다. 말이 쌓이고 쌓여 한 사람의 품성이 된다는 뜻입니다. 말하는 품성이 있다면 듣는 품성도

있습니다. 품성이 말하고 품성이 듣는 것입니다. 좋은 말로 했는데 삐딱하게 들으면 오해가 생기지요.

말은 한 사람의 입에서 나오지만 천 사람의 귀로 들어갑니다. 그리고 끝내 만 사람의 입으로 옮겨집니다. 우리가 꼭 기도해야 할 것은 말의 지혜입니다. 무서운 말씀이 잠언 26장 18-19절에 나옵니다. 이웃을 속이고 나서 농담이었다 말하는 사람은 그 상대방을 죽이는 것과

같다고 합니다.

당구의 뒷다마에서 유래된 말이 뒷담화, 뒷말이라고 합니다. 내 말은 다시 내게로

돌아온다는 뜻입니다. 내가 남을 향하여 한 말은 반드시 나에게 돌아옵니다. 화살로

쏘았다면 총알이 되어, 대포가 되어 돌아올 것입니다. 사람의 입에서 태어난 말은 입 밖으로 나오는 순간 그냥 흩어지지 않습니다. 돌고 돌아 어느새 말을 내뱉은 사람의 귀와 몸으로

되돌아옵니다. 사람에게 품격이 있듯이 말에도 품격이 있습니다.

프랑스 니스의 한 카페에서는 ‘커피’ 7유로, ‘커피 플리즈’(커피 주세요) 4.25유로, ‘헬로 커피 플리즈’(안녕하세요. 커피 한 잔 주세요) 1.40유로라는 가격표를 붙여 놓았다고 합니다.

기발한 가격표를 만든 카페 주인은 손님들이 종업원에게 함부로 말하는 것을 보고 이

아이디어를 냈다고 합니다. 결국 그 카페에서는 주문할 때 구사하는 말의 품격에 따라

똑같은 커피를 5분의 1 가격으로 마실 수 있는 셈입니다. 오늘 내가 한 말로 커피를 주문하면 그 커피는 얼마짜리가 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