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8-18 서머나 교회를 보며

소아시아 서머나 교회에 ‘치아파닉’이라는 12살 먹은 남자아이 하나가 있었습니다. 이 당시는 황제숭배 사상으로 인해 황제를 신성시하여 황제 상을 만들고 제단을 만들어 놓고 숭배하던 때였습니다. 그래서 교회 다니는 사람들에게도 제단에 절하게 만들었는데 이 아이는 절하지 않고 그냥 서서 기도만 했습니다. 그리고 “그 분이 내 생애에 있어서 가장 귀한 분이고 오늘까지 나를 살리신 분이시기 때문에 내가 절해야 할 분은 하나님 한 분뿐입니다”며 당당히 말했고 이로 인해 사자 굴에 들어가게 됩니다. 이 일이 도화선이 되어 그들은 그 교회 지도자인 폴리갑을 잡아오도록 명령을 내립니다. 그런데 로마 총독이 보니 이 폴리갑 감독은 온 지역주민이 존경하는 인물입니다. 그래서 이러한 분을 자기가 앞장서서 죽이는 걸 원치 않았습니다. 그래서 마지막 기회를 주었습니다. “가이사 황제가 주이시요.” 라고 한마디만 하면 당신은 죽음을 면할 것입니다. 그때 폴리갑 감독이 남긴 유명한 말이 있습니다. “지난 86년 동안 주님은 단 한 번도 나를 배신하지 않았는데, 그런 주님을 저는 배신할 수가 없습니다.” 그리고 결국엔 A.D 155년 2월 23일 토요일에 그도 화형을 당함으로 순교의 사명을 다하게 됩니다. 예수를 믿는 사람은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어떤 환난과 핍박을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왜? 죽음 이후에 더 큰 상급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기 때문인 것입니다

2-11-18 에베소 교회를 보며

첫 사랑은 그저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함께 있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뛰고 행복합니다. 그런데 그런 감정은 오래갈 수가 없습니다. 시간이 지나면 감정이 아닌 의지와 신뢰로 사랑해야 합니다. 예수님께서 에베소 교회를 책망하면서. ‘너의 처음 사랑을 버렸느니라’(계2:4)라고 말씀하십니다. 우리는 처음 교회에 와서 예수를 믿고 구원을 받았던 뜨거운 마음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그런데 주님 말씀이 처음 사랑의 느낌과 감정만을 회복하라는 것이 아닙니다. 그런 감정은 다시 오지 않습니다. 대신에 주님을 향한 의지와 신뢰를 바탕으로 한 사랑을 해야 합니다. 이런 사랑은 눈물도 있고, 때로는 아픈 고난도 있습니다. 그러면서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것을 내 마음에 느끼는 감정적 사랑 너머에 있는 의지적 사랑입니다. 하나님의 사랑은 첫 사랑으로 시작하지만, 성숙한 사랑으로 들어가야 됩니다. 첫 사랑을 잃어버린 에베소 교회를 향해 주님은 다른 사람을 찾고, 다른 장소를 구하고, 다른 행위를 가지라고 하지 않으시고 “어디서 떨어졌는지를 생각하고...처음 행위를 가지라”(계2:5)고 말씀하셨습니다. 에베소교회 성도들은 자기가 있는 그 자리가 가정이든, 교회이든, 직장이든 바로 주님이 있으라고 한 그 자리에서 어떻게 넘어졌는지를 생각하고 계속해서 자기가 속해있는 그 공동체에서, 바로 거기에 있는‘그 사람’과 ‘그 사건’과 ‘그 상황’을 붙들고 처음 소유했던 그 뜨

헌신 (2/2)

오늘 남선교회 헌신 예배를 드리면서 우리의 헌신의 모습이 정말 하나님이 원하시는 모습인가 하는 것을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하신 것이요”(마가복음 12:30) 하나님은 우리에게 하나님 사랑, 즉 헌신을 말씀하시면서 가장 먼저 마음을 요구하셨습니다. 모든 것의 출발이 마음으로부터 시작되고 그 마음의 중심이 어디로 향해 있는가에 의해 그 사람의 말과, 행동과, 삶과 열매가 달라지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바로 우리에게 목숨을 다하는 사랑과 헌신을 원하고 계십니다. 사람이 사랑을 하게 되면 어떻습니까? 그 사람밖에는 보이지 않습니다. 무엇을 하건 간에 사랑하는 사람에 대한 생각으로 가득 차게 됩니다. 그 사람을 기쁘게 할 마음으로 가득합니다. 그 사람이 원하는 일이 무엇인지 그것을 행할 생각으로 가득합니다. 왜 입니까? 사랑하는 사람이 지금 나의 전부이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하나님에 대한 사랑과 헌신도 이와 같습니다. 하나님이 원하시는 일, 하나님이 원하시는 사역을 위해 내 모든 것을 다해 목숨을 걸고 달려가는 헌신의 모습을 바로 나를 통해 보기를 원하고 계십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을 위해 무엇을 어떻게 헌신할 것인지 우리의 의지를 세우고 실천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몸 된 교회를 세우기 위해서 남선교회 회원뿐만 아니라 우리 모두가 아낌없는 헌신자가 되어야

Featured Posts
Recent Posts
Archive
Search By Tags
No tags yet.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