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12-19 어버이 주일에 함께 묵상해 보는 시

정녕 몰랐습니다 -정 학 진- 정녕 몰랐습니다 / 내 어머니에게도 가슴 아픈 첫사랑의 추억이 있다는 사실을 정녕 몰랐습니다 / 내 아버지에게도 젊은 시절 큰 꿈이 있었다는 것을 정녕 몰랐습니다 / 어머니에게도 지치고 힘든 때가 있어 쉬고 싶을 때가 있다는 걸 정녕 몰랐습니다 / 아버지도 남들처럼 떵떵거리며 살고 싶은 소시민적 욕망이 있었음을 정녕 몰랐습니다 / 아버지가 영웅이 결코 아니며 어머니는 만능이 아니란 사실을 / 달리면 지치고, 칼에 베이면 피나고, 슬프면 울음 운다는 사실을 정녕 몰랐습니다 / 경운기에 치인 상처로 끙끙 앓으면서도 자식 등록금 때문에 아프지 않다며 마른기침 쏟으시던 아버지의 말이 거짓인 줄을 정녕 몰랐습니다 / 자장면을 한 그릇 시켜놓고 단무지만 집어 먹으면서도 금방 먹어 배부르다는 어머니의 말이 거짓인 줄을 / 더운 생선을 발라 숟가락에 얹어주시며 잔치집에서 많이 먹고 왔다는 어머니의 말이 새빨간 거짓인 줄을 정녕 몰랐습니다 / 자식놈은 남에게 뒤질세라 최고 좋은 것을 해주면서도 당신은 시장에서 값싼 옷 한 벌 살 때도 벌벌 떤다는 사실을 정녕 몰랐습니다 / 곁길로 나가는 아들을 하나님께 맡기며깊은 밤, 홀로 울며 기도하던 어머니의 마음을 / 아이의 부모가 되고서야 비로소 이런 단순한 진리를 깨닫게 된다는 사실을.

05-05-19 어린이 주일을 맞아

어린이날은 1923년 고 방정환 선생이 만드셔서 해마다 지켰으나, 일제 탄압으로 중단되었다가, 해방 후에 다시 5월 5일을 어린이날로 정하고 지켜왔습니다. 한국 교회는 1957년 5월 첫 주일을, ‘어린이 주일’로 정하여 지금까지 지키고 있습니다. 유년 시절의 신앙 교육은 실로 일평생을 좌우하는 중대한 것이므로, 부모와 교회가 믿음과 사랑으로 본을 보이며 하나님의 기업으로서 자녀들을 잘 양육해야 하겠습니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누구든지 하나님의 나라를 어린아이와 같이 받들지(받아들이지) 않는 자는 결단코 들어가지 못하리라”(막 10:15). 하나님의 나라는 어린아이처럼 받아들이지 아니하면 들어가지 못한다고 그랬습니다. 동화를 듣는 어린 아이들의 눈동자를 보십시오. 얼마나 순수한가요? 듣는 대로 받아들입니다. 우리는 바로 그 어린아이처럼 순수하게 하나님의 나라를, 하나님 나라의 말씀을 그냥 받아들여야 합니다. 그런데 세상적으로 똑똑하다는 사람들은 성경말씀을 받아들이지 못합니다. 언제나 자기 말이 맞습니다. 내 논리가 정확합니다. 내가 똑똑하니까 내 생각이 맞고 내 생각과 다른 성경말씀은 틀린 것이 되어 그대로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입니다. 그러니 그 마음에 하나님의 나라가 세워질 수 없습니다. 그런데 하나님의 나라를 그대로 받아들이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동화를 듣는 어린 아이들같이 성경말씀을 받아들이는 사람들, 그들이 바로

04-28-19 회복

요한복음 21장은 예수님이 무너진 베드로와의 관계를 회복하시는 이야기입니다. 예수님을 세 번이나 부인했던 베드로는 옛 생활로 돌아가 고기를 잡고 있었습니다. 바로 그때 예수님이 그를 찾아오십니다. 그리고 실패한 베드로의 인생을 회복시키십니다. 누가복음 22장에 보면 그는 추워서 숯불을 쬐다가 사람들의 세 번의 질문을 받으며 무너졌습니다. 베드로의 기억 속에서 결코 지워지지 않는 것은 예수님을 세 번 부인했기 때문에 ‘3’이라는 숫자와, 그 과정에 있었던 숯불입니다. 예수님은 그러한 베드로를 회복시켜주시기 위해서 그 괴로운 기억을 생각나게 하는 것들을 사용하여 회복시키십니다. 생선과 떡을 구운 숯불과 3번의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의 질문을 통해 회복시키십니다. 마가 요한은 1차 선교여행 때 바울과의 관계가 깨어지는 것을 경험했습니다. 바나바는 나중에 조카 마가를 베드로에게 맡기게 되고, 베드로는 그를 회복시켜 제자로 삼습니다. 그래서 마가는 베드로의 통역관이 됩니다. 마가복음은 베드로가 회복시킨 마가 요한을 하나님이 사용하셔서 나온 작품입니다. 그리고 마가는 나중에 사도 바울과도 관계가 회복됩니다(딤후 4:11). 마가와 바울의 관계가 회복되도록 도운 사람이 누구였겠습니까? 주님의 은혜로 회복된 베드로입니다. 우리는 주님의 은혜로 회복을 경험한 사람들입니다. 그러므로 무너진 관계로 아파하는 사람들을 회복시킬 사명이 우리에게 있습니다.

Featured Posts
Recent Posts
Archive
Search By Tags
No tags yet.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