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8-19 열둘 중의 하나인 유다

예수님께서 겟세마네 동산에서 체포 당하실 때 “열둘 중의 하나인 유다라 하는 자”(눅 22:47)가 앞장서 주님께로 다가가고 있습니다. 누가는 유다를 그냥 “열둘 중의 하나”라고 말합니다. 더 이상 제자라는 호칭을 사용하지 않습니다. 그의 행동을 아는, 배신을 기록하는 자리에는 제자라는 칭호는 어울리지 않습니다. 그뿐만 아닙니다. 우린 유다라는 이름의 뜻을 알고 있습니다. 일찍 야곱의 열두 아들 중 하나로 등장하는 유다는 찬송이란 뜻입니다. 하나님을 찬송해야 할 ‘유다’가 아이러니컬하게도 “찬송 받을 이의 아들”을 배신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성도라는 호칭에 걸맞은 삶을 살고 있는지요? 성도의 마음은 선한 일에 감동을 하고, 뭔가 성도를 세우려는 일에 열심을 내어야 합니다. “말씀하실 때에 한 무리가 오는데”(눅 22:47) 예수님께 가까이 온다고 다 옳은 것은 아닙니다. 어떤 자들이 “무리”입니까? 예수님의 말씀에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는 사람들입니다. 주일마다 선포되는 말씀을 듣고도 변화하려고 노력하지 않는 사람들입니다. 오히려 적대감을 품고 있었던 사람들이요, 지금도 품고 있는 사람들입니다. 우리는 사람 사이에서 가장 친밀한 사랑과 존경의 표시인 입맞춤을 배신의 도구로 선택한 유다의 위선을 따라서는 안 됩니다(눅 22:48). 아름다운 것은 아름답게, 사랑스런 것은 사랑스럽게 활용하셔야 합니다. 우리 때문에 세상을 조금 더 아름

12-01-19 12월을 맞아

올 한해 마지막 달의 시작이 12월 1일 주일로 시작합니다. 마치 12월 한 달을 주님과 함께 시작하고 주님과 함께 마치라고 그렇게 하신 것처럼 느껴지네요. ‘마지막’이라는 단어는 수많은 단어 중에서 누구에게나 엄숙하게 다가오는 단어입니다. 인생의 수없는 매듭의 순간인 마지막을 알 수가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그러나 인생의 많은 순간들이 마지막을 모르고 살다가 마지막이 순식간에 다가오면 당황하게 되고 후회를 하게 됩니다. 미래는 오직 생명과 시간의 주인 되시는 하나님의 주권에 있습니다. 단지 오늘 이 순간을 마지막처럼 엄숙하게 최선을 다하며 살아갈 수가 있다면 인생이 얼마나 아름답고 좋을까요? 지금 드리는 예배가 내 생애에 마지막 예배라고 생각하면 예배를 드리는 우리의 생각과 자세가 확연히 다를 것입니다. 지금 이 순간 내 옆에 앉아 있는 사랑하는 사람과 보낼 수 있는 시간이 마지막이라고 생각한다면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과 그동안 하지 못했던 잘못에 대한 용서, 사랑과 감사의 고백을 할 것입니다. 12월 한 달은 올 한해를 돌아보며 하나님이 그동안 베풀어주신 은혜에 감사하기를 원합니다. 아울러 우리의 지혜와 사랑의 부족함에 대한 반성과 회개가 있는 한 달이 되기를 바랍니다. 헨리 나우웬 신부는 이렇게 마지막 말을 하였다고 합니다. “저한테서 상처를 입었던 모든 사람에게 말해 주십시오. 부디 나를 용서해 달라고, 그리고 나에게

Featured Posts
Recent Posts
Archive
Search By Tags
No tags yet.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