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20 신천지

최근 대구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의 진원지로 ‘신천지’가 주목 받고 있습니다. 이단인 ‘신천지’의 교단명은 ‘신천지 예수교 증거 장막성전’인데 자신들은 ‘신천지 예수교회’라고 줄여 부릅니다. ‘신천지’는 이만희(89살) 총회장에 의해 1984년 설립되었고 현재 신자가 30만 명을 넘어섰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만희는 자신이 재림주이고, 자신은 육신이 죽지 않는 이 시대의 구원자이자 보혜사라고 주장하며, 신천지 교인들도 이만희 교주를 구원자로 믿고 따르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신천지’에서 2인자 구실을 했고, 이만희 총회장과 사실혼 관계였다고 주장하는 김남희 전 세계여성평화그룹 대표는 지난달에 “이만희는 구원자도 아니고 저와 똑같은 죄인인 사람”이라며 이만희 총회장이 병원에 입원해 수술 받은 사실을 사진과 함께 공개하면서 “아픈 사실이 드러나면 안 되기 때문에 내가 직접 간호하고, 병원비도 부담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개신교계가 가장 경계하는 것은 ‘신천지’의 포교 방식입니다. 신천지는 정통교회를 추수밭으로 인식하고, 소위 ‘추수꾼’이라는 비밀 요원을 기존교회에 침투시켜, 신자들을 미혹해 빼내갑니다. 특히 목사의 비리 등을 조작하고 이간질시켜 목사를 추방한 후 교회를 통째로 먹어버리는 수법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몇 년 전부터 한인들이 많이 사는 미국 대도시에도 신천지가 들어와 활동하고 있습니다. 이는 한인 교회 성도들이 말씀을 모르기

2-23-20 여선교회 헌신예배

오늘은 여선교회 헌신 예배로 드립니다. 해마다 이월이면 하나님 앞에서 헌신예배를 드립니다. 그 동안 주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살게 하신 하나님의 은혜를 생각하며 감사의 마음을 담아 올려 드리는 헌신예배입니다. 올 한 해 내 주변의 잃어버린 영혼들을 전도하고, 선교에 동참하며, 하나님께서 주신 달란트로 재능을 드려 주님의 몸된 교회를 세우겠다는 헌신의 마음을 담아 드리는 예배입니다. 일찍이 남침례교단은 지금으로부터 132년 전인 1888년에 총회에 들어가실 수 없는 사모님들이 모여서 해외에 나가 있는 선교사님들을 위해 기도하는 것을 시작으로 미남침례회 여선교회가 시작이 되었습니다. 그들은 독립된 단체로서 여성들도 “우리는 하나님의 동역자들이요”라는 고린도전서 3장 9절에 근거해서 선교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도록 국내외 1만여 명(한인 선교사 약 360가정)의 선교사님들을 위해 기도와 후원뿐 아니라 그들의 사역을 알리고 교육하는 일을 어린아이부터 노인에 이르기 까지 하고 있습니다. 여선교회는 여자 성도들의 모임입니다. 친목을 도모하고, 여러 가지 사업을 하기도 해야 하겠지만, 선교가 중심임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오늘 드리고 있는 헌신과 감사가 하나님 앞에 최종보고가 아니라 오늘을 기회로 올 한 해 더 나은 헌신을 할 수 있다는 기대 때문에 다시 한 번 마음을 새롭게 하고 헌신예배로 드릴 수 있음을 감사하게 됩니다. 이제 올해가 지나려면

2-16-20 첫 눈

미국에서는 내일(17일)이 프레지던트 데이로 공휴일입니다. 아마 쉬지 않는 직장도 있겠지만, 은행과 우체국과 같은 관공서, 그리고 학교들이 공휴일을 지킵니다. 초대대통령 워싱턴과 16대 대통령 링컨의 생일을 기념하면서 지키는 공휴일입니다. 중부 테네시 목회자 협의회에서도 아이들이 학교를 안 가는 이때를 맞추어 가족 수련회를 갖습니다. 일주일 전 금요일 새벽에 다른 해보다 약간 늦게 첫 눈이 내렸습니다. 교회에 와 보니 교회 주차장과 도로는 눈이 녹아서 아스팔트 색이 선명한데 교회 주변의 잔디와 나무 위에 내린 눈이 아직 녹지 않아서 하얀 꽃들이 만개한 것 같아 아름다운 광경이었습니다. 잎은 떨어지고 앙상한 가지만 있는 겨울나무에도 겨울이 주는 아름다움이 있음을 시위하듯이 보여주고 있었습니다. 봄부터 여름까지 파릇파릇 돋아나는 파란 나뭇잎을 보여주고, 가을에는 그 나뭇잎들이 알록달록 단풍잎으로 바뀌는가 싶더니, 이젠 하얀 눈꽃을 머금은 겨울나무를 보니 그런 하나님의 섭리의 손길에 자연스럽게 감사를 드리게 됩니다. 첫눈이 내린 교회를 바라보면서 교회를 교회되게 하고 교회를 아름답게 하는 것이 무엇인가를 생각해 보았습니다. 예배당과 예배당 주변을 아름답게 만드시는 하나님의 손길도 한없이 감사한 일입니다. 그런데 그것 못지않게 교회 구석 여기저기서 예수님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섬기는 지체들의 섬김과, 아침마다 저녁마다 가정과 이웃과 교회와 국

2-9-20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

최근 세계가 작년 12월 중국 우한시에서 집단 발병한 우한 폐렴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중국에서만 전체 확진 환자는 2만 여명을 넘어서고 전체 사망자는 500명을 돌파해 이제는 세계로 점차 퍼져 나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중국 정부는 우한시를 봉쇄했고, 지난 달 27일부터는 중국 수도 베이징에 이어 많은 도시들이 우한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시외버스와 장거리 기차여행을 금지시켰습니다. 우리 한민족과 달리, 중국은 박쥐를 먹는 풍습이 있는데 이 박쥐를 식용하는 풍습이 결국 대참사를 불러왔습니다. 사스와 메르스나 이번 ‘우한 폐렴’이 모두 박쥐가 옮기는 코로나 바이러스와 연관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성경은 박쥐(레 11:19) 등과 같은 생물들은 먹지 말라고 규정했습니다. 만일 이스라엘 백성들이 박쥐를 먹도록 했더라면 코로나 바이러스가 공동체에 침투하여 민족이 궤멸될 수도 있었을 것입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를 보면서 문득 복음도 바이러스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둘 다 번져간다는 점에서, 전염되면 사람의 생명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닮았습니다. 바이러스는 살아있는 생명을 죽이고 복음은 죽은 생명을 살립니다. 사람을 죽일 수 있는 코로나 바이러스는 철저히 차단하고 막아야합니다. 그러나 생명을 살리고 영생에 이르게 하는 복음 바이러스는 강력하게 퍼트리고 확산시켜야 합니다. 복음 바이러스가 사람들에게 번짐으로 생명이

2-2-2020 브살렐과 같이

요즘 우리 교회는 리모델링을 진행 중입니다. 교회 본당 건물이 적어도 50년 이상 되었고 체욱관, 교육관도 20년 이상 되다 보니 이것, 저것 고칠 것들이 많아졌습니다. 꾸준히 건물 헌금들을 해주셔서 조금씩 조금씩 고쳐 나갈 수 있어서 감사드립니다. 지금 현재 작업 우선순위에 따라 리모델링 해 나가고 있는데 중요한 것은 이 일을 위해 몸과 시간을 드려 수고하시는 분들이십니다. 물론 그 분들이 사람의 칭찬 때문에 섬기시는 것은 아니지만, 공동체는 반드시 그분들의 수고를 기억하고 격려하며 박수해 드려야 할 것입니다. 출애굽기를 보면 출애굽의 구원 사건과 시내산의 말씀 경험에 이어, 안식일과 성막에 대한 말씀이 나오는데 출애굽기 31장에서 갑자기 ‘브살렐’을 소개합니다. 그는 디자인 하는 능력과 제작 능력이 뛰어난 사람이었는데, 하나님께서 은혜를 베푸사, 그에게 당신의 영과 은사를 마음껏 부어 주셨습니다(3절). 그 날 이후 브살렐과 백성들은 자신들이 가지고 있던 기술과 하나님 주신 지혜로 성막과 기구들을 만듭니다. 중요한 것은 이스라엘 사람들이 각각의 소유와 기술들로 섬기되 스스로, 자의로 헌신했다는 것입니다. 심지어 백성들이 가져 오는 예물들이 너무 많아 “이제는 좀 그만 가져오라” 고 비명을 질러야 할 만큼, 성막을 함께 세우는 이들의 마음은 깊은 헌신으로 가득 차 있었습니다. 드리고픈 말씀은 주님을 물질로 헌신으로 섬기는 여러분들이

Featured Posts
Recent Posts
Archive
Search By Tags
No tags yet.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