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6-20 꿈꾸는 자 요셉

‘꿈보다 해몽’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꿈을 어떻게 해석하고 따라가느냐에 따라 삶의 방향이 바뀔 수 있다는 것입니다. 어렸을 때의 요셉은 별명 그대로 ‘꿈꾸는 자’이었고, 고난 가운데 던져진 청년 시절에는 ‘꿈을 붙들고 사는 사람’이었으며, 인생의 정점에서는 ‘꿈을 해석하는 사람’이 되어 있었습니다. 자신에게 상처를 준 사람들 앞에서 자신이 경험한 모든 상처의 과정을 하나님의 섭리로 해석하고 오히려 상처를 준 그 사람들을 위로하며 말할 수 있게 된 것입니다(창 45:5). 오늘날 우리가 요셉과 같은 내용의 꿈을 꿀 수는 없지만, 우리가 요셉과 같은 믿음을 가지고 살 때 우리에게 하나님은 비전이라는 꿈을 주십니다. 미래의 행동을 위한 뚜렷한 방향을 제시하고 새로운 목표를 설정하도록 도와주는 비전은 잠자면서 얻어지는 꿈이라기보다는 말씀을 통하여 주어지는 꿈입니다. 그래서 묵시가 없으면 백성이 방자하게 된다(잠 29:18)고 성경은 말합니다. 하나님이 주시는 꿈이 없이 사는 사람처럼 비참한 인생은 없습니다. 아무리 힘들어도 견디는 원동력은 하나님이 주시는 꿈이 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이 주시는 꿈이 우리를 살게 하고, 그 꿈이 우리 인생의 고단함을 견디게 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주신 모든 꿈에 대한 도전은 끊임없이 오지만 그 꿈은 무너지지 않고 반드시 이루어집니다. 왜냐하면 그 꿈은 하나님께서 주셨고, 하나님께서 친히 이루어 가시기 때문입

4-19-20 더 나은 선택

아브라함의 종은 리브가를 이삭의 아내로 데려가기를 청합니다. 그러자 리브가의 어머니와 오빠가 한 열흘간 집에 더 머물면서 석별의 정을 나누기를 원합니다. 그러자 그것에 대한 결정은 리브가에게 맡깁니다. 그 때 리브가는 그들과 함께 가겠다고 대답을 합니다. 리브가는 아브라함 종의 이야기를 듣고 이러한 청혼은 하나님의 뜻으로 받아들인 것입니다. 만일 리브가가 곧바로 떠나겠다고 결정을 하지 않고 열흘 정도 집에 더 머물다가 떠나기로 하였다면 어떻게 되었을까요? 가족과 헤어진다는 아쉬움이 리브가의 마음을 흔들리게 하였을 것이고, 리브가는 조금이나마 방심하였을 것입니다. 그리고 그렇게 단호했던 마음도 좀 누그러지면서 나태함에 빠졌을 것입니다. 나태함은 우리의 신앙에 무서운 적임에 틀림이 없습니다. 또 가족들과 석별의 정을 나누면서 가정의 따뜻함과 편안함에 흠뻑 젖었을 것입니다. “이렇게 따뜻한 가족을 떠나 객지에서 어떻게 사는가” 하면서 가족의 안락주의에 사로잡혀 하나님의 뜻을 거절하는 함정에 빠졌을 것입니다. 그러나 리브가는 단호하게 곧바로 따라 가겠다고 하였습니다. 우리가 인생을 살면서 리브가처럼 하나님의 뜻을 위해 더 나은 선택을 하려면 다른 한 쪽을 내려놓는 선택을 해야 합니다. 그러면 하나님께서 더 풍성한 것으로 우리의 삶을 채워 주십니다. “인생의 최상의 선택은 하나님께 초점을 맞추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남은 생애는

4-12-20 부활절을 맞이하며

2020년 부활절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올해 부활절은 예년의 부활절과 전혀 다른 모습입니다.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제대로 된 예배를 드릴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유초등부 아이들의 부활절 달걀 찾기 행사도 없습니다. 이런 상황 속에서 나의 부활절은 어떤 모습으로 맞이하고 있습니까? 이럴 때일수록 진정으로 부활의 아침에 부활하신 주님에 대한 사랑과 감사가 넘치기를 소망합니다. 부활절은 그 어떤 말로도 설명할 수 없고 그 무슨 말로 강조해도 부족한, 놀라운 사건입니다. 창조주인 그분이 피조물이 되어 인간의 역사에 들어오신 것과, 십자가에서 죄 문제를 해결하여 구원의 길을 완성하신 예수님이 하나님의 아들이신 사실을 확증한 사건이기 때문입니다 주님의 부활은 또한 우리의 부활의 보증이 되어서 우리도 결국 주님과 함께 부활할 것을 선언하신 것입니다. 고전15:20에도 “그리스도께서 잠자는 자들의 첫 열매가 되셨다”고 합니다. 그리스도의 부활이 첫 열매인 것은 이어서 두 번째, 세 번째 열매가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 두 번째, 세 번째의 부활의 주인공은 바로 우리들입니다. 우리 모두는 언젠가는 이 땅의 삶을 마치게 됩니다. 그러나 주님이 다시 오실 때 우리도 주님과 함께 영광의 형체로 변화하여 그분과 함께 영원토록 거하게 될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 모두는 이 땅의 삶을 살면서도 부활의 권능을 가지신 주님을 붙들 때 흔들리지 않는 삶

4-5-20 종려주일과 고난주간

오늘은 ‘종려주일(Palm Sunday)’이고 내일부터(6일) 부활절 전날인 토요일(11일)까지를 '고난 주간(Passion Week)'이라고 합니다. ‘수난 주간’으로도 불리는 고난 주간은 그리스도의 십자가 고난과 죽음을 기념하는 절기로, 종려주일 다음 날부터 부활 직전까지의 1주간을 말합니다. 이 한 주간을 어떤 사람은 ‘역사상 가장 길었던 한 주간’이라고 말하고 또 어떤 이는 ‘세상을 바꾼 한 주간’이라고 말합니다. 그만큼 인류의 역사에 있어서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는 뜻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주님으로 믿는 사람들에게는 더 중요합니다. 그분의 생애와 가르침과 사역은 십자가에서 완성되었고 부활을 통해 승인되었기 때문입니다. 종려주일은 예수님께서 십자가 죽음을 위해 예루살렘에 입성하신 날을 기념하는 날입니다. 성경에서 종려나무는 의와 아름다움, 승리 등을 상징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이날 어린 나귀를 타시고 예루살렘에 입성하셨으며, 많은 사람들이 겉옷을 길에 펴고 종려나무 가지를 흔들면서 “호산나 다윗의 자손이여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이여 가장 높은 곳에서 호산나”(마 21:9)라고 외쳤습니다. 스가랴 9장 9절에 예언이 실현된 것입니다. 종려주일을 지키며 교회는 두 가지 의미로 지켰다고 합니다. 하나는 ‘축하’의 의미입니다. 우리를 구원하시기 위해서 왕으로 오신 예수님을 기억하는 것입니다. 또 하나는 ‘애도’의 의미입니다. 우리를 구

Featured Posts
Recent Posts
Archive
Search By Tags
No tags yet.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