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12-3-23 12월입니다.

고대 그리스의 철학자 소크라테스는 사형을 받기 전 날에 ‘사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 잘 사는 것이 문제라’고 했습니다. 그렇다고

하면 어떻게 사는 것이 인생을 잘 사는 것일까요?


분명 자기 자신만을 위해 사는 것은 잘 사는 것이 아닐 것입니다. 쌓아놓으려고만 애쓰는 것도 잘 사는 것은 아닐 것입니다.

그리고 소크라테스의 말처럼 오래 산다고 해서 잘 사는 것도 아닐 것입니다. 잘 사는 것은 아무래도 끝이 있음을 알고 사는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끝이 있음을 알 때, 내 자신의 삶과 세상을 보는 관점이 전혀 달라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끝이

있음을 아는 사람은 헛되게 시간을 낭비할 수 없습니다. 또 고난에도 끝이 있음을 아는 사람은 절대 절망할 수 없는 것입니다.


또 끝이 있음을 아는 사람은 무계획적으로 인생을 살아가지 않습니다. 끝이 있음을 알기에 시간을 쪼개어 오늘은 누굴 만나고, 또 내일은 누굴 만나고, 그리고 인생에서 중요한 일들의 우선순위를 정해 먼저 감당하며 살아가는 것입니다. 그렇게 살아가다 보면

후회 없는 결과를 얻게 되고, 그것이 어떤 면에서는 끝이 아니라 또 다른 출발을 의미하는 인생을 살 수 있는 것입니다.


12월은 예수님께서 죄인 된 우리 인간을 구원하시기 위해 하늘 보좌를 버리시고 인간의 몸을 입고 이 땅에 오신 성탄이 있는

달입니다. 예수님을 보고 멋진 삶을 살았다고 하는 사람들은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가치 있는 삶을 사셨습니다. 그

이유는 자기 자신을 위해서가 아니라 보잘것없는 우리 인생들을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희생하시는 삶을 사셨기 때문인

것입니다. 12월을 우리를 구원하시기 위해 하늘보좌를 버리시고 이 땅에 오신 예수님의 마음을 품고 우리 모두 하루하루 가치

있는 삶을 살아가심으로 언제 어느 때 어느 곳을 지나더라도, 또한 누굴 만나더라도 부끄러움이 없는 행복한 12월이 되시길

축복합니다.

 

Comentarios


Featured Posts
Check back soon
Once posts are published, you’ll see them here.
Recent Posts
Archive
Search By Tags
No tags yet.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