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6-20 마지막 달 12월

달력을 보니 2020년도 이제 마지막 달, 한 장만 남겨놓고 있습니다. 벌써 한 해가 저물어 간다 생각하니 세월 지나가는 것이 참 빠름을 느낍니다. 해마다 마지막 달이 되면 보람과 즐거움보다 후회스러움이 더 많이 남는 것이 우리들의 모습입니다. 그래서 12월이 되면 한 해의 일들을 잘 마무리하고 우리에게 다가오는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 마음이 분주해집니다.


또 12월은 대강절(대림절,강림절)이 시작되기도 합니다. 대강절 기간 계산은 11월30일에서 가장 가까운 주일로부터 대강절을 시작하여 성탄절까지 4주간 동안입니다. 대강절은 구세주의 오심을 기다리는 즐거운 기간입니다. 성탄절을 맞을 준비하며 사람들은 등불, 모닥불, 화환 등을 사용하면서 경건한 생활을 하였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대강절은 12세기로 들어오면서 보다 넓은 의미로 해석되어 예수 그리스도의 강림을 단순히 과거의 사건으로만 국한시키는 것이 아니라, 미래에 이루어질 재림역사로 보는 관점이 보편화되기 시작했습니다.


과거에는 그리스도께서 베들레헴에 탄생하셨고(초림), 현재는 믿는 성도들의 마음과 삶의 현장에 직접 찾아오시며, 마지막 심판 날에는 재림주로서 오실 것으로 이해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의식의 변화로 대강절에는 과거의 죄를 회개하고, 미래에 세상과 교회를 위한 새로운 결단을 촉구하는 말씀을 묵상하며 지내게 됩니다. 2000년 전 이 세상을 구원할 메시야를 기다리는 사람들에게 주님은 찾아오셨습니다. 오늘 우리의 삶 속에 그리고 미래에 반드시 주님은 다시 오실 것입니다 그 주님의 재림을 위하여 우리는 어떻게 준비하고 있는지요?


Featured Posts
Recent Posts
Archive
Search By Tags
No tags yet.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