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3-22 발렌타인 데이

내일(14일)은 발렌타인데이(Valentine's Day)입니다. 기독교 박해시대인 3세기경 로마 황제 클라우디우스는 전력약화를 이유로

원정하는 병사의 결혼을 금지시킵니다. 그런데 그들을 은밀하게 결혼시켜 주었던 사제가 발렌타인입니다. 나중에 이 사실이

발각되어 발렌타인 사제는 270년 2월 14일에 처형을 당합니다. 그 이후 매년 2월 14일을 발렌타인의 죽음을 기리는 발렌타인데이로 지키게 되었다고 합니다. 오늘날에 이르러서는 연인끼리 초콜릿이나 선물을 주고받으며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는 날이

되었습니다.


또한 1910년 2월 14일은 안중근 의사가 중국 려순(旅順)에 설치된 일본 법정에서 사형을 선고받은 날입니다. 그 소식을 듣고

어머니 조 마리아 여사는 직접 만든 수의 한 벌과 편지를 옥중에 있는 아들에게 보냈습니다. “네가 만약 늙은 어미보다 먼저 죽는 것을 불효로 생각한다면 이 어미는 웃음거리가 될 것이다. 너의 죽음은 너 한 사람의 것이 아니라 조선인 전체의 공분을 짊어지고 있는 것이다. 네가 항소를 한다면 그것은 일제에 목숨을 구걸하는 짓이다. 네가 나라를 위해 이에 이른즉, 딴 맘 먹지 말고 죽으라!”


그러므로 이 날은 적어도 그리스도인들에게만큼은, 초콜릿의 날이 아니라 순교의 날이라 불러야 합당합니다. 발렌타인도

순교했고, 안중근 의사도 순교했습니다. 이들이 사모하고 앙망했던 주님은 초콜릿 정도가 아니라 자신의 피와 생명을 사랑하는

죄인들을 위해 주셨습니다. 그러니 앞으로도 발렌타인데이를 기념하자면 진정한 발렌타인의 정신을 되찾아 줍시다.

아울러 우리 민족을 대표해서 순국한 안중근 의사를 기리는 날이 되게 합시다. 나아가 그들이 사랑했던 우리 주님의 사랑과

희생을 사무치도록 가슴에 새기는 그런 날이 되기를 바랍니다.

Featured Posts
Recent Posts
Archive
Search By Tags
No tags yet.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