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uary 17, 2020

December 4, 2019

Please reload

Recent Posts

오늘 남선교회 헌신 예배를 드리면서 우리의 헌신의 모습이 정말 하나님이 원하시는 모습인가 하는 것을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하신 것이요”(마가복음 12:30)

하나님은 우리에게 하나님 사...

헌신 (2/2)

February 3, 2018

1/1
Please reload

Featured Posts

2-25 헌신2

March 10, 2018

헌신2

 

'보니엠'이라는 그룹이 70년대 말 부른 히트곡이 '바빌론 강가에서'(Rivers of Babylon)인데 성경을 인용한 메시지를 담고 있습니다. “[1] 우리가 바벨론의 여러 강변 거기에 앉아서 시온을 기억하며 울었도다 [2] 그 중의 버드나무에 우리가 우리의 수금을 걸었나니”(시 137:1,2)

 

유다 포로들을 사로잡은 자들이 시온의 노래, 곧 여호와의 노래를 청할 때 유다 포로들은 수금을 버드나무에 걸어버리고 혹이라도 자기네 손이 그 이방인들을 위해 수금을 연주하거나 자기네 입이 노래를 부른다면 손은 그 재주를 잊어버리고 입은 벙어리가 되기를 저주했습니다. 이는 자기네의 재주와 몸의 지체가 한 부분도 하나님과 무관하게 쓰이지 않기를 간구하는 몸부림이었습니다. 긍정적인 의미로는 자신과 삶, 재능은 오직 여호와의 영광만을 위해 사용되기를 구하는 기도였습니다. 요컨대 완전한 헌신의 소원이 흐르고 있습니다.

 

완전한 헌신을 하려면 주 예수님이 우리의 입술에서 뿐만 아니라 삶에서 주인이 되어야 합니다. 주님은 우리의 창조주이시기에 우리의 주인이시오, 우리의 구원자이기에 또한 우리의 주인이 되십니다. 그러므로 내가 주인 삼은 모든 것 내려놓고 나 자신도 주인의 자리에서 내려오고 오직 주님만이 내 삶에서 주인 되게 하셔야 합니다. 어느 것은 주의 일, 어느 것은 세상 일 또는 나의 일로 구분하려 한다면 완전한 헌신이 불가능해집니다. 모든 삶이 주님을 생각하며, 주님을 중심으로 하여 주님의 뜻대로, 주님을 위하여 이뤄져야 합니다.

 

‘바벨론 강가의 결심’은 한번으로 완성되지 않습니다. 계속 우리의 삶 가운데서 기도의 제목으로 남고 삶을 지배하는 원리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Follow Us

I'm busy working on my blog posts. Watch this space!

Please reload

Search By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