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4, 2019

Please reload

Recent Posts

오늘 남선교회 헌신 예배를 드리면서 우리의 헌신의 모습이 정말 하나님이 원하시는 모습인가 하는 것을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하신 것이요”(마가복음 12:30)

하나님은 우리에게 하나님 사...

헌신 (2/2)

February 3, 2018

1/1
Please reload

Featured Posts

10-07-18 오병이어의 기적

October 12, 2018

오늘 본문(누가복음 9장)에 나오는 오병이어의 기적은 갈릴리 바다 근처 벳새다의 들녘에서 당시 가난한 자들의 보잘 것 없는 음식인 보리떡 다섯 개와 갈릴리 바다에 그물질하던 어부들의 그물에 걸려들었을 작은 물고기 두 마리로 이루어졌습니다.

 

그날 벳새다 들녘에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남자만 오천 명이고 모두 합쳐 이만 명 가까운 많은 이들이 주님의 말씀을 들었고, 주님께서는 점심시간을 훨씬 넘겨 날이 저물 때까지 말씀을 하셨습니다. 말씀이 끝났습니다. 사람들은 비로소 자신들의 배고픔을 알았습니다. 어디 가서 무언가를 구하여 식사를 하여야 하는데 이 많은 사람들의 음식을 구한다는 것은 어려울 뿐입니다.

 

제자들은 이들을 먹일 음식 값을 계산하고 있고, 사람들은 이들이 식사를 해결하지 주지 않나 바라고 있을 뿐입니다. 같은 오병이어의 기적을 다룬 요한복음 6장에는 이때에 한 아이가 자신의 한 끼 밖에 되지 않는 오병이어의 도시락을 제자들에게 주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자신이 먹기에도 그렇게 넉넉지 않을 이 도시락은 곧 주님의 손으로 옮겨집니다. 주님은 이 도시락을 들고 하늘을 바라보시며 기도하셨습니다. 그리고 이 도시락에서 보리떡과 물고기를 끄집어내는데 남자만 오천 명이 먹고도 열두 바구니를 남기는 기적이 일어납니다.

 

미국의 콜로라도 강은 바다로 들어가지 않는 강입니다. 모든 물을 다 도시를 살리는 데 주고, 자신은 사막에서 사라지고 마는 것입니다. 그래서 오늘 본문에 나오는 기적의 주인공을 다룰 때 누가는 그의 존재를 콜로라도 강 다루듯 거론조차 않았나 봅니다. 우리도 콜로라도 강처럼 오병이어의 기적의 주인공처럼 사람을 살리고 주님만 기억하는 존재로 남기를 원합니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Follow Us

I'm busy working on my blog posts. Watch this space!

Please reload

Search By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