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4, 2019

Please reload

Recent Posts

오늘 남선교회 헌신 예배를 드리면서 우리의 헌신의 모습이 정말 하나님이 원하시는 모습인가 하는 것을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하신 것이요”(마가복음 12:30)

하나님은 우리에게 하나님 사...

헌신 (2/2)

February 3, 2018

1/1
Please reload

Featured Posts

12-16-18 주님을 기다림

December 15, 2018

우리는 주님의 오심을 기다리는 대림절 세 째 주일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대림절의 주제는 ‘기다림’입니다. 기다림이 빠진 주님의 오심은 별 의미가 없습니다. 주님의 오심을 대망하고 기다림으로 충만할 때 더 큰 만남의 기쁨, 감격적인 만남을 기대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우리의 신앙생활이란 어떤 의미에서 기다림의 연속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주일을 기다리고, 내게 주시는 말씀을 기다리고, 응답을 기다리고, 은혜를 기다리고, 주님의 나라를 기다리고, 주님의 재림을 기다리면서 살아가는 것이 신앙생활의 핵심이라 할 수 있습니다.

 

우리 마음속에 주님을 기대하고 사모하고 바라는 마음이 얼마나 큰 가에 따라서 우리의 신앙이 더 풍성해 질 수 있고 주님의 능력도 체험 할 수 있는 것입니다.

 

오늘 본문인 누가복음 12장 35-38절에 주인을 기다리는 종의 비유가 나오고 있는데 종에게 ‘깨어 있으라’(37절)는 말은 경각심을 가지고 주의를 집중하라는 것입니다.

 

정신을 차리지 않고, 영적으로 무기력해지고, 나태해지고, 게을러지게 되면 우리도 모르는 순간에 기다림의 대상이 이 세상의 성공이나 출세나 돈으로 뒤바뀌게 됩니다.

 

문제는 바뀐 줄 모르는 게 더 문제입니다. 깨어 있으면 아무리 어려운 상황이 벌어져도 즉각 대처해 나갈 수 있습니다. 그래서 본문은 등불을 켜고 서 있으므로 깨어 있으라고 합니다.

 

신앙생활에 성공하려면 기다림에 성공해야 합니다. 다른 기다림은 다 실패 했다고 해도 다시 오시는 주님을 기다리는 일에는 실패하지 맙시다. 그리고 지금 우리에게 성령으로 찾아오시는 2018년도의 성탄을 기쁨과 감격으로 맞이하는 여러분들 다 되시기 바랍니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Follow Us

I'm busy working on my blog posts. Watch this space!

Please reload

Search By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