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7-19 상석과 말석

우리나라 사람들은 윗자리, ‘상석(上席)’을 아주 중요하게 여기는데 도대체 상석은 어디일까요? 일반적으로는 출입문에서 가장 먼 자리가 상석이고, 긴 탁자의 경우 오른쪽 제일 앞자리가 상석이라고 합니다.

오늘 본문인 누가복음 14장 7절부터 11절을 보면 주님은 우리가 어떤 잔치나 모임 자리에 초청 받아 갔을 때 상석(높은 자리)과 말석(끝자리)의 문제를 말씀하고 계십니다. 우리가 혼인잔치에 초청 받아 갔을 때 상석과 말석이 비어 있으면 상석에 앉지 말라는 것입니다. 만약 그랬다가 자기보다 더 높은 분, 귀한 사람이 왔을 때 말석으로 밀려나면 얼마나 창피하냐는 것입니다.

몇 년 전 우리 교단 총회 주최 세미나에서 한 선배 목사님이 저에게 이런 말씀을 하셨습니다. “이 목사, 그 아무개 목사 있잖아? 그 친구 안 되겠더구먼.” “왜요?” “아니, 여러 목사님들이 함께 밴(van)을 타고 가는데 자기가 먼저 밴에 쏙 타서 맨 앞자리 차지하고 가잖아. 그래서 나하고 선배들이 다 뒷자리에 타고 갔어.” 밴도 맨 뒷자리가 불편하잖아요. 안으로 쑥 들어가야 하고 자리도 편치 않고 말입니다. 그러니까 그 자리가 밴 말석이지요.

그런데 새파란 후배 목사가 어른들 다 계신데 제일 편한 앞자리 상석 차지하고 양보도 안 하더라고 흉보는 것입니다. 밴 자리 하나 때문에 꽤 쓸 만한 친구가 되기도 하고 아주 몹쓸 놈이 되기도 합니다. 그러니 알아서 겸손하고, 알아서 양보하고, 알아서 낮아지면 절대 손해 볼 일 없습니다.

“[11]무릇 자기를 높이는 자는 낮아지고 자기를 낮추는 자는 높아지리라.” 스스로 말석에 앉아서 진정한 그리스도인의 겸손과 섬김을 실천함으로 내 삶이 변화되고, 내 가정, 내 사업과 직장, 무엇보다 우리 교회를 변화시키는 주역이 되시기 바랍니다.

Featured Posts
Recent Posts
Archive
Search By Tags
No tags yet.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