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uary 17, 2020

December 4, 2019

Please reload

Recent Posts

오늘 남선교회 헌신 예배를 드리면서 우리의 헌신의 모습이 정말 하나님이 원하시는 모습인가 하는 것을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하신 것이요”(마가복음 12:30)

하나님은 우리에게 하나님 사...

헌신 (2/2)

February 3, 2018

1/1
Please reload

Featured Posts

1-27-19 상석과 말석

January 30, 2019

우리나라 사람들은 윗자리, ‘상석(上席)’을 아주 중요하게 여기는데 도대체 상석은 어디일까요? 일반적으로는 출입문에서 가장 먼 자리가 상석이고, 긴 탁자의 경우 오른쪽 제일 앞자리가 상석이라고 합니다.

 

오늘 본문인 누가복음 14장 7절부터 11절을 보면 주님은 우리가 어떤 잔치나 모임 자리에 초청 받아 갔을 때 상석(높은 자리)과 말석(끝자리)의 문제를 말씀하고 계십니다. 우리가 혼인잔치에 초청 받아 갔을 때 상석과 말석이 비어 있으면 상석에 앉지 말라는 것입니다. 만약 그랬다가 자기보다 더 높은 분, 귀한 사람이 왔을 때 말석으로 밀려나면 얼마나 창피하냐는 것입니다.

 

몇 년 전 우리 교단 총회 주최 세미나에서 한 선배 목사님이 저에게 이런 말씀을 하셨습니다. “이 목사, 그 아무개 목사 있잖아? 그 친구 안 되겠더구먼.” “왜요?” “아니, 여러 목사님들이 함께 밴(van)을 타고 가는데 자기가 먼저 밴에 쏙 타서 맨 앞자리 차지하고 가잖아. 그래서 나하고 선배들이 다 뒷자리에 타고 갔어.” 밴도 맨 뒷자리가 불편하잖아요. 안으로 쑥 들어가야 하고 자리도 편치 않고 말입니다. 그러니까 그 자리가 밴 말석이지요.

 

그런데 새파란 후배 목사가 어른들 다 계신데 제일 편한 앞자리 상석 차지하고 양보도 안 하더라고 흉보는 것입니다. 밴 자리 하나 때문에 꽤 쓸 만한 친구가 되기도 하고 아주 몹쓸 놈이 되기도 합니다. 그러니 알아서 겸손하고, 알아서 양보하고, 알아서 낮아지면 절대 손해 볼 일 없습니다.

 

“[11]무릇 자기를 높이는 자는 낮아지고 자기를 낮추는 자는 높아지리라.” 스스로 말석에 앉아서 진정한 그리스도인의 겸손과 섬김을 실천함으로 내 삶이 변화되고, 내 가정, 내 사업과 직장, 무엇보다 우리 교회를 변화시키는 주역이 되시기 바랍니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Follow Us

I'm busy working on my blog posts. Watch this space!

Please reload

Search By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