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4, 2019

Please reload

Recent Posts

오늘 남선교회 헌신 예배를 드리면서 우리의 헌신의 모습이 정말 하나님이 원하시는 모습인가 하는 것을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하신 것이요”(마가복음 12:30)

하나님은 우리에게 하나님 사...

헌신 (2/2)

February 3, 2018

1/1
Please reload

Featured Posts

3-31-19 나사로와 부자

March 30, 2019

달나라에 직접 갔다 온 우주비행사가 말하는 달과 책으로만 달나라에 관해 읽은 사람의 차이가 무엇일까요? 직접 본 사람은 그 말에 사실감이 있습니다.

 

주님은 하늘나라를 보고 온 유일한 분이십니다. 그러므로 하늘나라를 잘 아시기 때문에 나사로와 부자 이야기를 통해 천국과 지옥을 생생히 말씀하고 계십니다. 그러므로 나사로와 부자의 이야기는 하늘의 실상을 보여주는 계시입니다.

 

부자는 죽어서 지옥에서 고통을 당하다가 아브라함의 품에 있는 나사로를 봅니다. 물을 조금 요구하다가 아버지 집의 동생들을 위해 나사로를 보내달라고 요청합니다.

거지 나사로는 그의 이름 속에서 그의 삶의 힌트가 들어있습니다. 나사로라는 뜻은 하나님의 도우심, 하나님을 바란다는 뜻입니다. 그의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그는 괴로운 인생을 살았어도 늘 하나님을 바라고 살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나사로는 가난한 자이기에 아브라함의 품에 있습니다. 그냥 가난해서가 아니라 마음이 가난했기 때문입니다. 가난했기에 세상을 의지하지 않고 돈을 의지하지 않고 하나님을 의지했기 때문에 아브라함의 품에 있습니다. 그는 살아서 하나님을 의지하고 살았던 가난한 사람입니다.

 

부자는 나사로를 돌보지 않았습니다. 그가 지옥에 간 것은 부자였기 때문이 아니라, 사랑하지 않고 가난한 자를 돌보지 않고, 하나님을 믿지 않고 살았기 때문입니다. 즉 부자는 고통의 의미를 모르고 호사하면서 살고 이웃을 돌보지 않습니다. 지옥은 죽어서 가지만, 이 땅에서 사는 태도로 이미 결정됩니다. 부자는 겨우 지옥의 고통 속에서 형제를 생각하지만, 늦었습니다. 이 이야기는 우리들에 대한 경고입니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Follow Us

I'm busy working on my blog posts. Watch this space!

Please reload

Search By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