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reload

Recent Posts

오늘 남선교회 헌신 예배를 드리면서 우리의 헌신의 모습이 정말 하나님이 원하시는 모습인가 하는 것을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하신 것이요”(마가복음 12:30)

하나님은 우리에게 하나님 사...

헌신 (2/2)

February 3, 2018

1/1
Please reload

Featured Posts

05-26-19 전교인 수양회

June 28, 2019

11년 전에 Dickson에서 전교인 수양회를 가진 후 오랜만에 다시 개최하게 되었습니다. 교회는 작게 그리고 동시에 크게 자라가야 합니다. 작은 것은 소그룹 목양공동체인 목장을 말하고, 큰 것은 전교인 공동체를 의미합니다. 항상 이 두 공동체의 교제가 늘 건강하게 유지될 수 있도록 우리는 함께 힘써야 합니다.

 

이번 전교인 수양회가 전체 성도들 간의 교제에 도움이 되려면 먼저 그리스도인의 교제에 대해 잘 이해하셔야 합니다. 종종 그리스도인의 교제를 세상적인 교제와 혼동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교회의 머리는 그리스도이십니다. 그리스도를 머리로 모신 사람들은 그리스도의 몸의 지체로서 다 연결되어있습니다. 이를 가리켜 ‘성도의 연합’이라 부릅니다. 그러므로 모든 수양회 모임과 공동체 생활의 중심에는 예수 그리스도가 계시고 그분께 연결되어야 합니다.

 

또한 연합침례교회는 성령님이 하나 되게 하신 공동체임을 깨닫고 그 신비를 체험하는 수양회가 되어야 합니다. 하나 됨은 신비입니다. 이 세상의 역사는 다툼과 분열의 역사입니다. 시작이 미약했던 기독교가 온 세계에 퍼져나가게 된 이유는 그리스도인들이 연약한 이들을 형제, 자매로 받아들이고 하나 됨을 지켜왔기 때문입니다. 하나 됨은 세상을 향한 복음의 능력입니다. 그러기 위해 겸손해야 하고, 온유해야 하며, 서로 용납해야 합니다(에베소서 4:2). 수양회를 통해 혹시 불편함이 있더라도 하나 됨을 잘 지켜가야 할 것입니다. 성령님의 도우심으로 우리의 신앙이 회복되어지고 어린아이처럼 기쁨을 누리는 수양회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Follow Us

I'm busy working on my blog posts. Watch this space!

Please reload

Search By Tags
Please reload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