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4, 2019

Please reload

Recent Posts

오늘 남선교회 헌신 예배를 드리면서 우리의 헌신의 모습이 정말 하나님이 원하시는 모습인가 하는 것을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하신 것이요”(마가복음 12:30)

하나님은 우리에게 하나님 사...

헌신 (2/2)

February 3, 2018

1/1
Please reload

Featured Posts

08-04-19 주님의 울음

August 6, 2019

지금도 사람들은 자기의 꿈을 실현 시켜 줄 왕을 찾아 헤맵니다. 자기의 한을 풀어 줄 왕, 자기 인생을 역전시켜 줄 왕, 자기가 말만 하면 다 들어줄, 자기가 필요한 전지전능한 왕을 기대합니다.

그리고 그 기대가 채워지지 않으면 예수님의 제자들이 그랬던 것처럼 예수를 팔아넘기기도 하고, 군중들이 그랬던 것처럼 조롱하며 침 뱉기도 하며, 제사장들이 그랬던 것처럼 “십자가에 못박으라”고 저주하기도 하고, 로마 군사들이 그랬던 것처럼 실제로 못 박기도 하고, 빌라도가 그랬던 것처럼 난 상관없다고 얼굴을 돌려 버리기도 합니다.

 

예수님은 그런 사람들을 향해 우십니다. 영생이 아닌 자기만족을 위해, 십자가가 아닌 자기 배부름을 위해, 죄에서부터 구원이 아닌 다른 사람들보다 더 높이 올라가려고 또 다른 죄를 짓는 그런 헛된 왕을 바라는 자들을 향해 우시는 것입니다.

 

가끔 내 기도가 잘못 될 때마다, 내 마음이 소망이 참된 왕이신 주님이 아닌 헛된 세상의 왕을 기대할 때마다 이 울음이 들리는 듯합니다.

제자들은 참 왕이신 주님을 곁에 두고선 자기들의 헛된 욕망으로 인해 주님을 외면했고 떠났고 배반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주님께 다시 돌아온 자들, 그리고 하나님의 나라를 체험한 그 한 사람 한 사람을 통해서 서로 발을 닦아 주고 용서해주고 평화를 주는 나라를 주님은 함께 세워나가길 원하십니다.

참 왕, 참 나라, 참 믿음을 소망하셔서 주님을 기쁘게 하는 연합 교회 성도님들이 되시길 기원합니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Follow Us

I'm busy working on my blog posts. Watch this space!

Please reload

Search By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