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13, 2019

Please reload

Recent Posts

오늘 남선교회 헌신 예배를 드리면서 우리의 헌신의 모습이 정말 하나님이 원하시는 모습인가 하는 것을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하신 것이요”(마가복음 12:30)

하나님은 우리에게 하나님 사...

헌신 (2/2)

February 3, 2018

1/1
Please reload

Featured Posts

08-25-19 8월 마지막 주일을 맞아

August 24, 2019

아직도 낮에는 덥지만 달력상으로는 무더웠던 여름이 끝나가고 어느덧 8월 마지막 주일을 맞게 되었습니다. 이제 여름방학도 끝나고 우리 자녀들이 새 학기를 시작했는데 우리가 하는 기대와 걱정 중의 하나는 좋은 믿음의 선생님을 만나서 학교생활을 행복하게 잘 보내게 될 지와, 좋은 믿음의 친구들을 만나 함께 믿음을 이야기하고, 미래를 함께 꿈꾸며 서로 선한 영향력 속에 살아가는 기쁨을 경험하게 될 지입니다.

 

우리는 우리 자녀들을 위한 이런 기도제목들을 가지고 이번 새 학기에도 하나님과 동행하며, 하나님의 말씀을 믿고 나아가고, 하나님께서 베풀어 주시는 한없는 사랑과 은혜가 늘 머물도록 기도해야 합니다.

 

하나님께서는 지도자로서 새로 출발하는 여호수아에게 여호수아 1장7절에서부터 9절까지 이렇게 축복했습니다.

 

“[7]오직 강하고 극히 담대하여 나의 종 모세가 ‘네’게 명령한 그 율법을 다 지켜 행하고 우로나 좌로나 치우치지 말라 그리하면 어디로 가든지 형통하리니[8]이 율법책을 ‘네’ 입에서 떠나지 말게 하며 주야로 그것을 묵상하여 그 안에 기록된 대로 다 지켜 행하라 그리하면 ‘네’ 길이 평탄하게 될 것이며 ‘네’가 형통하리라 [9]내가 ‘네’게 명령한 것이 아니냐 강하고 담대하라 두려워하지 말며 놀라지 말라 ‘네’가 어디로 가든지 ‘네’ 하나님 여호와가 ‘너’와 함께 하느니라 하시니라”(수 1:7-9)

 

이 말씀 속에 ‘네’나 ‘너’라는 말 대신에 우리의 자녀들의 이름을 넣고 기도한다면 우리의 자녀들이 새로운 학기를 담대하고, 하나님과 동행하며, 하나님을 믿는 믿음 안에서 자라며 하나님의 은혜가 늘 머무는 복된 자녀가 될 것입니다. 우리의 자녀들도 하나님께서 축복해 주신 이 말씀을 가슴에 품고 함께 기도하는 새 학기가 되길 기도합니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Follow Us

I'm busy working on my blog posts. Watch this space!

Please reload

Search By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