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4, 2019

Please reload

Recent Posts

오늘 남선교회 헌신 예배를 드리면서 우리의 헌신의 모습이 정말 하나님이 원하시는 모습인가 하는 것을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하신 것이요”(마가복음 12:30)

하나님은 우리에게 하나님 사...

헌신 (2/2)

February 3, 2018

1/1
Please reload

Featured Posts

09-29-19 말세의 징조를 보면서

September 28, 2019

말세의 징조에 대해서 사람들의 관심이 많습니다. 최근 지구 온난화 현상도 말세의 징조 가운데 하나로 볼 수 있습니다. 북극과 남극의 빙하가 녹으면서 해수면이 조금씩 높아지고 있습니다. 유럽에서는 올해 불볕더위로 2만 명 이상이 죽었고, 캘리포니아에서도 연일 산불이 발생하여 수많은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온난화는 곧 물 부족과 연결되어 식량이 감소하고, 농작물에 병충해가 극심해지고, 이는 식량 부족으로 굶어죽는 사람이 많아진다는 결론에 이르게 됩니다. 이대로 20년이 지나면 100만 여종의 생물이 사라지게 될 것이라고 합니다. 안타깝게도 이런 현상은 점점 더 심해질 것이라고 하니 앞날이 걱정됩니다.

 

세계 곳곳 137개국에서 지난 20일 청소년을 중심으로 400만 명 이상이 거리로 나와 지구온난화를 막아달라고 호소하는 시위를 펼쳤습니다. 기후변동 대책을 촉구하는 전 세계 어린이와 학생들이 이날 학교를 떠나 거리에서 서둘러 지구를 온난화에서 구하라고 일제히 외쳤습니다.

 

교회에서 ‘말세’라는 단어의 의미는 예수님의 이 땅에 오심으로 시작된 세상 끝 날이 예수님의 재림으로 완성되기에 예수님의 초림과 재림 사이를 말세라고 합니다. 예수님이 이 세상에 계실 때에도 제자들의 관심은 말세의 징조에 대한 것이 많았습니다. 그래서 예수님께 묻고 얻은 답변을 통해 알 수 있는 것은 말세의 징조는 하나님과의 관계가 깨어지고, 사람들도 서로 싸우며 죽이고, 전쟁이 끝이 없고, 곳곳에 기근과 지진과 자연 재해로 힘들어 지면서 철저한 이기적인 삶의 형태가 나타난다고 하십니다.

 

이러한 때를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합니까? 베드로 사도가 말씀하신 것처럼 “거룩한 행실과 경건함으로 하나님의 날이 임하기를 바라보고 간절히 사모함으로 그의 약속대로 의가 있는 곳인 새 하늘과 새 땅을 바라보는 삶”(벧후3:8-13)을 사시기를 바랍니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Follow Us

I'm busy working on my blog posts. Watch this space!

Please reload

Search By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