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6-20 네가 낫고자 하느냐

인생을 살다 보면 세 종류의 인생을 만납니다. 탓하는 사람, 변명하는 사람, 책임지는 사람입니다. 베데스다 못에서 예수님과 38년 된 병자의 대화입니다. “네가 낫고자 하느냐? 주여 물이 움직일 때에 나를 못에 넣어 주는 사람이 없어 내가 가는 동안에 다른 사람이 먼저 내려가나이다”(요 5:6,7). 그는 남만 탓하고 변명했습니다.

첫째, 탓하는 사람을 살펴보겠습니다. 아담은 하와에게 책임을 전가했습니다. 변호사가 피고를 병자라 변호하면, 판사가 선처하는 세상입니다. 환자는 좋은 의사를 만나려 하지만, 의사도 좋은 환자를 만나고 싶어 합니다. 서로 책임은 전가하고, 이익만 보려 합니다.

둘째, 변명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하와는 자신이 죄를 범한 것은 뱀 때문이라 변명했습니다. 찰스 다윈은 인간을 진화의 희생자로, 칼 마르크스는 인간을 환경의 희생자로, 프로이드는 인간을 예정된 조건의 희생자라 말하며 변명했습니다. “변명에 능숙하면 어떤 것에도 능숙치 못하다”라고 벤자민 프랭클린은 말합니다. “실패의 99%는 변명하는 자들의 것이다”라고 조지 워싱턴은 말합니다.

셋째, 책임지는 사람이 있습니다. 운명론, 숙명론을 극복하는 사람들입니다. 모세는 바로 공주의 아들보다 이스라엘과 함께 고난 받기를 선택했습니다(히 11:24-25).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게 하시고(롬 8:28), 시험 당할 때 피할 길과 감당할 능력을 주시며(고전 10:13), 승리를 보장하시는 하나님의 주권을 믿어야 합니다.

범사에 남 탓 말고, 변명도 말고, 책임지는 인생으로 사십시다. 부정적인 삶의 태도에서 벗어나 38년 된 병자처럼 아픈 과거에 머무르지 말고, 주 안에서 감사하고 기뻐하며, 새로운 삶을 사십시다.

Featured Posts
Recent Posts
Archive
Search By Tags
No tags yet.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