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7-2-23 딸 결혼식을 마치고

일주일 전에 있었던 저희 딸 영은이의 결혼식을 축복해 주신 성도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늘 어리기만 할 것 같았는데

하얀 드레스를 입은 큰 딸 아이의 예쁜 모습을 보니 이제 부모로부터 떠나 한 가정을 이루며 산다는 것이 비로소 실감이 났습니다.


성경은 우리에게 “범사에 기한이 있고 천하 만사가 다 때 가 있나니”(전도서 3:1)라고 말합니다. 태어나고, 자라고, 결혼도 하고,

자녀들도 보고... 큰 딸의 결혼도 늘 기도제목 가운데 하나였는데 때가 되니 하나님께서 응답해 주시는군요. 이번 결혼식 때 제가

시집가는 딸을 사위에게 넘겨주며 “내 딸, 잘 부탁하네!”라고 말했습니다. 저는 이 말속에 아 버지로서 딸에게 가지고 있는 사랑을 담고, 장인으로서 사위에 대해 거는 기대와 신뢰를 담았습니다. 또한 제가 부탁한다는 말을 하면서 나 자신의 한계를 깨닫기도

하였습니다. 딸의 행복을 위해서라면 아프지만 떼어 보내야 된다는 한계, 그리고 결혼한 딸의 삶을 아버지가 간섭하거나 통제할 수 없다는 한계를 말이지요.


제 친구 목사가 주례를 맡아서 주례사를 했는데 많은 내용이 있었지만 한 문장으로 말하면 “잘 살아!”입니다. 신랑 측 부모나 신부 측 부모나 결혼하는 자녀들에게 하고픈 말도 “잘 살아!”입니다. 저도 마찬가지이지만 모든 부모가 자식을 생각하며 하고픈 말일

것입니다. 우리가 예수 믿게 되면 하나님도 신랑 예수께 딸 시집보내는 심정으로 우리를 바라보시며 말씀하실 것입니다.

“잘 살아!”라고 말입니다. 다시 한 번 내쉬빌연합침례교회 모든 성도님들에게 신랑 신부와 함께 양가를 대신하여 감사를

드립니다.

コメント


Featured Posts
Check back soon
Once posts are published, you’ll see them here.
Recent Posts
Archive
Search By Tags
No tags yet.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