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uary 17, 2020

December 4, 2019

Please reload

Recent Posts

오늘 남선교회 헌신 예배를 드리면서 우리의 헌신의 모습이 정말 하나님이 원하시는 모습인가 하는 것을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하신 것이요”(마가복음 12:30)

하나님은 우리에게 하나님 사...

헌신 (2/2)

February 3, 2018

1/1
Please reload

Featured Posts

09-22-19 하나님께 보다 많이 드리려면

September 20, 2019

오늘 본문 누가복음 21장에서 예수님은 성전에서 헌금하는 것을 조용히 지켜보십니다. 부자들은 자기가 부자인 것을 자랑하기 위해 두둑한 돈 주머니를 높이 들고 돈이 많이 있음을 보여주고 그 속에서 한 움큼 집어 연보궤에 넣습니다. 그런데 그 틈새에서 가난한 과부 한 사람이 금화도 은화도 아닌 동전으로 단위가 가장 낮은 돈 두 렙돈을 참으로 죄송한 마음으로 넣습니다. 그런데 예수님은 그 가난한 과부가 생활비 전부를 하나님께 드렸다(4절)고 말씀하십니다.

 

예수님이 이처럼 말씀하신 것을 보아 이 과부는 지금까지 살아오게 해 주신 하나님의 은혜에 진심으로 감사하는 믿음이 있었고, 이제부터는 아무것도 없지만 굶어 죽을지에 대한 걱정도 이 과부에게는 문제가 되지 않았습니다. 그것은 자신이 믿는 하나님이 책임져주실 것이라는 믿음이 있었기 때문에 남은 생활비 모두를 하나님 앞에 드릴 수 있었던 것입니다.

 

우리가 선물을 주고받을 때도 그 선물이 얼마나 비싸고 싼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그 선물 속에 관심과 사랑이 얼마만큼 스며들어 있는지가 중요한 것처럼 하나님이 보시는 기준도 마찬가지임을 알게 됩니다.

돈 많은 사람이 그 많은 것 중에 일부를 드린 것과, 가진 것은 별로 없지만 자기 가진 것의 전부를 드린 것은 엄청난 차이가 있습니다. 이 과부의 믿음의 정성이 예수님이 보시기에는 가장 많이 드린 것으로 평가된 것입니다.

하나님께는 인색하고 자신에게는 후하게 살면 점점 더 가난해지는 어리석음에 머물게 됩니다. 이제 우리는 두 렙돈으로 가장 많이 드린 정성이라는 예수님의 평가가 교훈이 되어서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고 예수님께 칭찬받으며 하나님께 보다 많이 드릴 수 있는 믿음의 사람들이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Follow Us

I'm busy working on my blog posts. Watch this space!

Please reload

Search By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