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21-19 부활절을 맞아

부활신앙은 기독교 신앙의 핵심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신앙생활을 하고 있지만 참된 신앙인으로 살아가고 있는 지 아닌지는 그가 예수님의 부활을 믿고 있는지, 믿지 않고 있는지에 달려 있습니다.

지금으로부터 134년 전 1885년 4월 5일 부활절 아침에 장로교 선교사 언더우드와 감리교 선교사 아펜젤러 부부는 같은 배를 타고 인천 제물포 항에 도착했습니다. 그 당시 미국 교회 입장에서는 한국의 천주교박해를 기억하기에 아직 한국은 위험하고 선교하기에는 시기상조라는 부정적인 시각이 팽배했음에도 불구하고 “조선 땅으로 가라”는 주님의 음성을 듣고 순종하며 먼 태평양을 건너 한국에 도착했습니다. 예배드릴 예배당도 없고 아직 경계하고 의심하고 있는 한국 땅에 어떤 일이 일어날지를 알지 못한 채 오직 부활의 주님만 의지하고 이 땅에 왔습니다. 그리고 불확실함과 두려움 가운데 선교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언더우드 선교사는 한국 땅에 첫발을 내디디며 이렇게 기도했다고 합니다. “우리는 부활절 아침에 이곳에 도착했습니다. 이 날 사망의 빗장을 산산이 깨뜨리시고 부활하신 주님께서 이 나라 백성들이 얽매여 있는 굴레를 끊으사 그들에게 하나님의 자녀가 누리는 빛과 자유를 허락해 주옵소서.”

이렇게 본격적으로 시작된 한국선교가 그로부터 100년이 훌쩍 지난 후 무려 1000만의 그리스도인 있는 나라, 세계 제2의 선교사 파송국이 되었습니다.

부활절 아침을 맞아 우리도 언더우드의 기도를 떠올리며 기도합시다. “부활의 주님, 우리를 사용하셔서 머지않아 이 내쉬빌이 부활신앙으로 차고 넘치는 은총의 땅이 되게 하옵소서!”

Featured Posts
Recent Posts
Archive
Search By Tags
No tags yet.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