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4, 2019

Please reload

Recent Posts

오늘 남선교회 헌신 예배를 드리면서 우리의 헌신의 모습이 정말 하나님이 원하시는 모습인가 하는 것을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하신 것이요”(마가복음 12:30)

하나님은 우리에게 하나님 사...

헌신 (2/2)

February 3, 2018

1/1
Please reload

Featured Posts

04-21-19 부활절을 맞아

April 24, 2019

부활신앙은 기독교 신앙의 핵심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신앙생활을 하고 있지만 참된 신앙인으로 살아가고 있는 지 아닌지는 그가 예수님의 부활을 믿고 있는지, 믿지 않고 있는지에 달려 있습니다.

 

지금으로부터 134년 전 1885년 4월 5일 부활절 아침에 장로교 선교사 언더우드와 감리교 선교사 아펜젤러 부부는 같은 배를 타고 인천 제물포 항에 도착했습니다. 그 당시 미국 교회 입장에서는 한국의 천주교박해를 기억하기에 아직 한국은 위험하고 선교하기에는 시기상조라는 부정적인 시각이 팽배했음에도 불구하고 “조선 땅으로 가라”는 주님의 음성을 듣고 순종하며 먼 태평양을 건너 한국에 도착했습니다. 예배드릴 예배당도 없고 아직 경계하고 의심하고 있는 한국 땅에 어떤 일이 일어날지를 알지 못한 채 오직 부활의 주님만 의지하고 이 땅에 왔습니다. 그리고 불확실함과 두려움 가운데 선교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언더우드 선교사는 한국 땅에 첫발을 내디디며 이렇게 기도했다고 합니다. “우리는 부활절 아침에 이곳에 도착했습니다. 이 날 사망의 빗장을 산산이 깨뜨리시고 부활하신 주님께서 이 나라 백성들이 얽매여 있는 굴레를 끊으사 그들에게 하나님의 자녀가 누리는 빛과 자유를 허락해 주옵소서.”

 

이렇게 본격적으로 시작된 한국선교가 그로부터 100년이 훌쩍 지난 후 무려 1000만의 그리스도인 있는 나라, 세계 제2의 선교사 파송국이 되었습니다.

 

부활절 아침을 맞아 우리도 언더우드의 기도를 떠올리며 기도합시다. “부활의 주님, 우리를 사용하셔서 머지않아 이 내쉬빌이 부활신앙으로 차고 넘치는 은총의 땅이 되게 하옵소서!”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Follow Us

I'm busy working on my blog posts. Watch this space!

Please reload

Search By Tags